메뉴 건너뛰기

매체명이나 기자이름 클릭시 원문 이동
조회 수 1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5.jpg

 

 

농진청, 가축생명자원 보유 농업인·기업대상 다음달 9일까지 모집

 

가축유전자원 품종 보호를 위한 국제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국내 자원의 주권을 확보할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이하 FAO) 가축유전자원정보시스템(DAD-IS)에 등록하는 일이다. 가축유전자원정보시스템에는 현재 198개 나라의 38개 축종에 대한 15,008품종의 정보가 등록돼 있으며, 우리나라도 가축 15개축종 107품종이 등록돼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이 가축유전자원정보시스템(DAD-IS)에 등록할 후보대상 가축을 다음달 9일까지 모집한다.

 

신청 대상은 가축생명자원(생축)을 보유하는 농업인과 기업을 대상이며 축산법에서 정의한 가축은 모두 신청할 수 있으며, 국내에서 육성한 외국 품종도 신청할 수 있다.

재래종은 가축 소유권과 사육 기록을 입증할 자료를, 국내 육성품종은 자원 소유권과 육종 과정을 입증할 자료를 갖춰야 한다.

 

증빙 서류는 우편이나 방문(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또는 전자우편(angrs@korea.kr)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www.nias.go.kr 축산소식 소식 및 행사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가축유전자원센터(063-620-3520, 3522)로 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창범 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가축유전자원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시스템 등록은 우리나라 가축유전자원의 주권을 확보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이므로 농가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FAO는 나라별로 담당을 지정해 해당 나라의 품종 정보를 등록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다. 우리나라는 국립축산과학원장이 담당으로 그 권한이 있으며, 가축유전자원센터에서 위임받아 해마다 품종 등록을 위한 심의회를 열고 있다.

<라이브뉴스>

 

?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