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4년까지…이후 하락세
사육구조 규모화가 주요인
송아지 농장 간 거래 증가
암소 평균 산차 상승 한몫

59639_15543_172.jpg

 

한우 사육구조 변화에 따른 수급영향 분석결과 2024년 한육 사육마릿수가 338만 마리에 육박할것으로 전망됐다. 


한우자조금이 발주하고 경상대학교 전상곤 교수팀이 수행한 ‘한우 사육구조 변화 및 수급 영향 분석’에 따르면 한우 사육마릿수는 2024년 338만 마리까지 점진적으로 증가한 이후 가격 하락으로 2025년부터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사육구조 변화에 따른 것으로 연구팀이 가임암소와 번식우 마릿수를 활용해 사육형태를 분류한 결과 번식 농장수는 전체 한우농장의 약 50%, 일관사육농장은 40%, 비육농장은 10%로 나타났다. 


사육 마릿수 기준으로는 일관 사육농장이 전체 사육 마릿수의 약 69%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으며 연구팀은 사육구조 변화의 주된 요인을 4가지로 요약했다. 


20마리 미만의 소규모 농장이 감소추세인 가운데 100마리 이상의 대규모 농장이 증가한 것의 영향이 크게 나타났다. 또 100마리 이상 농장의 암소 비중 증가와 함께 60개월 이상의 경산우 보유율 또한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또한 한우 송아지의 농장간 거래 증가 및 가축시장 거래 감소도 영향을 미쳤으며 사육 마릿수 증가와 함께 암소 평균 산차가 상승한 것이 요인으로 작용했다. 


연구팀은 이러한 사육구조 변화는 소규모 번식 농가 감소로 인한 송아지 거래 감소, 규모화로 인한 사육마릿수 변동 폭 완화와 그에 따른 농가소득 변동성 완화 등이 영향을 유발한 것으로 분석하는 한편 사육마릿수 변동 폭이 완화됨에 따라 통상적으로 10년 주기를 형성했던 한우(비프)사이클의 변동 폭도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한우 산업이 과거와 비교해 안정화된 것으로 해석했다. 


한우 수급 전망과 관련해서는 2024년 338만 마리까지 증가한 이후 거세우 평균 도매 가격이 kg당 1만 7500~1만 8000원까지 하락하면서 농가들의 입식 의향도 줄어 한우 사육 마릿수가 감소할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코로나 19 상황이 지속돼 경기가 악화한다면 한우 평균 도매가격 내림세가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전문가 조사결과 한우 산업 수급 안정을 위한 선제적 노력 및 생산안정제 현실화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진은 “송아지안정제 보완을 위한 보전금 차등지원 재검토, 안정기준 가격 및 보전금액한도액 현실화, 적용대상 농가 등에 대한 검토가 힐요하다”면서 “기준을 명확하게 적용하기 위해 현재 조사되고 있는 축산물생산비통계의 조사방식 및 내용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출처 : 축산경제신문(http://www.chukkyung.co.kr)

?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