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올해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 국내 전체 쇠고기 수입량 중 미국산 점유율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광우병 사태’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1위를 차지했던 호주산이 미국산에 밀려난 것이다. 

이처럼 미국산을 비롯한 수입산 쇠고기 수요가 높아지자 한우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부터 마블링

기준을 낮춘 새 쇠고기 등급제도가 시행됐다. 

2일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 10월 말까지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은 20만9034톤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9만3685톤)과 비교하면 7.9% 증가했다. 이는 연간 수입량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던 2003년(20만8636톤)보다도 더 많은 것으로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지속한다면 16년 만에 신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올들어 10월 말까지 국내 쇠고기 수입량은 총 41만5112톤으로, 미국산 점유율이 50.4%였다.

미국에서 광우병 발생이 확인되면서 수입이 전면 금지됐던 2003년(68.3%) 이후 처음 50%를 넘어섰다.

수입금액으로도 미국산은 10월 말까지 15억4242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13억9684만달러)보다 10.4%

늘어났다. 올해 연간 수입액은 2016년 이후 4년 연속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사태로 반사이익을 누렸던 호주산과 뉴질랜드산은 올해 수입량이 감소했다.

지난 10월 말까지 호주산 수입량은 17만5082톤으로, 1년 전(17만7100톤)보다 1.1% 줄었고, 뉴질랜드산은

1만8371톤으로 13.5%나 급감했다. 

호주산 쇠고기는 2004년부터 2016년까지 미국산을 제치고 13년간 수입량 1위를 차지했으나 이후 계속 밀리고 있다. 뉴질랜드산도 2004년부터 2008년까지는 미국산보다 더 많이 수입됐으나 이후 3위로 떨어졌다.

미국산 쇠고기는 1994년 이후 수입물량 1위를 차지했다. 2003년 점유율이 68.3%(금액 기준 75.3%)에 달했지만 이후 광우병 파동으로 인해 수입이 금지된 바 있다. 

     


이후 미국 정부는 광우병이 추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수입 재개를 요구했고 오랜 협상 끝에 2008년

'30개월 미만' 쇠고기 수입이 이뤄졌으나 대규모 반대 촛불시위가 열리는 등 한동안 부정적인 인식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따라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미국의 공격적인

마케팅이 이어지자 수입량은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축산물 수입 자유화에 대응해 한우의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쇠고기 유통,

판매 시 주요 지표로 활용하는 쇠고기 등급 기준을 지난 1일부터 개편 시행했다. 

이번 개편은 기존 등급제가 근내 지방(마블링)을 중심으로 한우를 평가해 한우 가격을 인상하는 결과를

가져오고, 건강을 중시하는 최근 트렌드에 맞지 않다는 지적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1993년 도입된 쇠고기

등급제가 2004년 이후 15년 만에 개편됐다.  

새 기준에 따라 앞으로는 마블링이 적은 고기도 최상등급인 '1++'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육질 등급(1++, 1+, 1, 2, 3)에서 1++등급과 1+등급의 마블링 기준을 조정했다. 1++등급은 지방함량 기준이 현행 17% 이상에서 15.6% 이상으로 낮아지고, 1+등급은 13~17%에서 12.3~15.6%로 낮아진다.

또 평가 항목(근내지방도·육색·지방색·조직감 등) 각각에 등급을 매겨 그 중 낮은 등급을 최종 등급으로

정하는 최저등급제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한우 사육 기간이 줄어 생산비가 절감되고, 소비자 선택 폭이 확대될 수 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아시아타임즈 류빈 기자

(https://www.asiatime.co.kr/news/newsview.php?ncode=10655912371522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38 수입 조사료 현지조사 구슬땀 file 관리자 2019.12.09 8
2537 한우유통 바이어대회, 12월 10일 서울 세빛섬서 file 관리자 2019.12.09 60
2536 [기획]건식숙성 활성화 과제는 무엇인가 관리자 2019.12.09 19
2535 농장식별번호체계로···한우정액 인터넷 추첨제 변경 관리자 2019.12.09 5
2534 한우능력평가대회 대상에 박태화씨 관리자 2019.12.09 7
2533 “한우농가, 새 등급제<쇠고기> 능동적 대응 필요” 관리자 2019.12.04 49
2532 “한우 정액 독점 공급체계 다변화해야” 관리자 2019.12.04 352
2531 한우협회 여성·청년분과위 출범 관리자 2019.12.04 18
2530 "한우, 덤핑 수출에 이미지 훼손…일본 와규 벤치마킹해야" 관리자 2019.12.02 123
» 미국산 쇠고기 수입 ‘역대 최고치’, 한우 경쟁력 높이겠다는데... 관리자 2019.12.02 27
2528 [현장] 2019 한우산업발전 간담회 관리자 2019.12.02 23
2527 젖소 초유 먹은 한우 송아지, 폐사율 절반으로 감소 관리자 2019.12.02 19
2526 쇠고기 등급제 개편···한우농가는 한숨 관리자 2019.12.02 34
2525 ‘투플’ 한우고기, 취향 따라 골라 드세요 관리자 2019.12.02 15
2524 <2019 한우 결산>과잉사육·가격 하락 우려 달리 부침 없던 한 해 관리자 2019.12.02 15
2523 [AFL Interview]김영자 전국한우협회 여성분과위원장 관리자 2019.12.02 4
2522 한우협, 한우 후계·여성분과 조직으로 활동범위 확대 관리자 2019.11.14 67
2521 “하늘도 울고 농민도 울었다”…농민들 ‘대정부 투쟁’ 나서 file 관리자 2019.11.14 65
2520 한우협, 직거래 유통망 연내 4천두 초과 전망 관리자 2019.11.14 54
2519 한능평 출품우 230두 성적 분석해 보니 관리자 2019.11.14 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