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매체명이나 기자이름 클릭시 원문 이동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송아지 몸무게는 증가…평택시 '초유은행' 운영 성과

 

젖소 초유를 한우 송아지에게 먹인 결과 폐사율과 설사병 발병률 등이 많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경기 평택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8월부터 관내 젖소 농가 2곳에서 남는 초유를 모아 멸균 작업을

거쳐 보관했다가 송아지를 분만한 한우 농가에 보급하는 '초유은행'을 운영하고 있다.

한우는 젖소보다 초유 양이 적지만 젖소는 초유가 남기 때문에 한우 농가에 보급할 경우 송아지 면역력이

강화할 것이란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시는 이 은행을 통해 지난해 700㎖짜리 226병,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952병의 젖소 초유를 한우 농가에

보급했다.

한우 송아지에 젖소 초유를 먹인 결과 폐사율이 10%에서 5%로 낮아지고, 설사병 발생률도 40% 이상에서

10% 이하로 급감한 것으로 시는 추산한다.

아울러 태어난지 90일 지난 송아지의 체중도 조유 미급여 농가는 84㎏이었으나, 급여 농가는 95㎏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폐사율 및 설사병 발생률 감소 등은 당연히 농가 수익 증대로 이어졌다.

평택에서 한우 360마리를 사육하는 한 농장주는 "송아지가 태어나고 1시간 안에 젖소 초유를 먹이니 면역력도 좋아지고, 폐사율도 낮아졌다"며 "예전에는 10마리 중 1마리는 폐사했는데 요즘엔 폐사한 송아지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평택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초유은행을 운영하니 폐사율 감소로 한우 농가의 소득이 2천마리 사육을

기준으로 3천만원씩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됐다"며 "위생적이고 안정적인 초유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초유은행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평택 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https://www.yna.co.kr/view/AKR20191120139900061?input=1179m)

?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