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화 기생충과 함께 ‘한우’ 관심 커져…홍콩에선 고급육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한국 영화 ‘기생충’(Parasite)에는 한우 채끝살을 넣은 ‘짜파구리’(짜파게티와 너구리 라면을 섞어 끓인 것)가 등장한다. 영어 자막에서는 외국인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짜파구리는 라면과 우동을 합친 ‘람동’(ram-don, ramen+udon)으로 번역됐다.

 

기생충은 지난달 11일 미국 극장 3곳에서 개봉한 후 지난달 18일 미국 전역으로 확대 개봉하면서, 덩달아 람동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 유튜브에서는 한우 채끝살을 넣은 람동 먹방이 ‘기생충 스테이크 라면’ 등으로 불리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채끝은 한우 중에서 등심·안심 등과 함께 구이용 인기 부위이다. 반면 목심살 등 저지방 부위는 질겨서 양념용·국거리·찌개용으로 사용한다.

 

하지만 저지방 부위도 건조 숙성을 거치면 육질이 연해지고 맛과 향이 진해져 구이로 즐길 수 있다.

농촌진흥청 연구진이 목심살, 앞다릿살, 홍두깨 등 저지방 부위 9종을 60일간 건조 숙성한 결과 2등급 한우의 연한 정도는 20∼40% 높아졌고, 맛과 향은 17∼52% 좋아졌다.

건조 숙성은 온도 2∼4도, 습도 65∼85% 조건에서 공기 순환이 잘 되는 선반 위나 거치대에 한우를 포장 없이 걸어두고 20∼60일간 숙성하는 기술이다.

농진청은 “숙성 과정에서 무게는 줄지만 고기가 연해지고, 수분 증발로 맛이 진해져 고소한 향이 난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기준 국내 한우 사육 마릿수는 310만4000마리다. 올해 1∼7월 1등급 한우 평균 도매가격은 킬로그램(㎏)당 1만7665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 낮은 수준이다.

한우는 홍콩과 마카오, 아랍에미리트(UAE), 캄보디아 등 4개국에 수출되고 있는데, 가장 많이 수출되는 국가는 홍콩이다. 올 상반기에만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30톤(t)을 사들였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한우 수출량은 65.2t으로 최근 3년간 연평균 11%씩 증가했다. 등심·안심·채끝 등 구이용 부위가 주로 수출된다.

한우는 홍콩에서 일본 와규와 함께 고급 고기로 취급받고 있다. 한우자조금이 지난 4월 홍콩 시내 한 마트의 등심 100그램(g) 가격을 조사했더니 한우는 235홍콩달러(약 3만5000원)로 호주 와규(168홍콩달러)나 미국산 소고기(103홍콩달러)보다 비싼 가격이었다. 일본 와규(230홍콩달러)와는 비슷한 가격대였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지난해 한 해 동안 홍콩에서 한우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열어 홍콩 시민들에게 많은 호응을 받았다”면서 “한우는 소고기 이상의 의미가 있는 민족의 문화유산”이라고 강조했다.

 

리얼푸드 민상식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02 농촌경제 주도…축산 위상 여전히 ‘굳건’ 관리자 2019.11.07 114
» 영화 기생충과 함께 ‘한우’ 관심 커져…홍콩에선 고급육 관리자 2019.11.07 22
2500 한우 송아지 안정제 개편 올해도 해 넘기나 관리자 2019.11.06 41
2499 한국당, 농민단체 간담회…나경원 "직불금예산 3조 확보 노력" file 관리자 2019.11.06 13
2498 한우 포화지방, 일반 소고기 4분의 1 수준 file 관리자 2019.11.06 8
2497 [공익형 축산직불제 도입하자] 소규모·영세농가 소득안정 도모···축산물 생산연계직불제 도입을 file 관리자 2019.11.06 52
2496 [공익형 축산직불제 도입하자] 수입축산물 범람에 ‘소득 불안’···중소규모 농가들 폐업 내몰려 file 관리자 2019.11.06 11
2495 원산지 표시제가 지켜져야 하는 이유 Ⅱ 관리자 2019.11.04 12
2494 한우 사육두수 증가, ‘도매가 하락 대비 선제적 대응’ 필요 관리자 2019.11.04 53
2493 [Pick] 채식주의자의 인생을 바꾼 '햄버거' 한 끼…채식 끊고 한 일은 file 관리자 2019.11.04 126
2492 축산물등급제도 변경과 오해 관리자 2019.11.04 24
2491 적법화 지원은 고사하고 생트집만 관리자 2019.11.04 19
2490 불법소각 막고 축산 암모니아 저감…농촌 미세먼지 줄인다 관리자 2019.11.04 46
2489 인천 축산업 육성 ‘새 장’ 열린다 관리자 2019.11.04 28
2488 “정부가 농업 버렸다”…농민 부글부글 관리자 2019.11.04 15
2487 “소비 패턴, ‘건강’에 포커스” file 관리자 2019.11.04 7
2486 [초점] 건식숙성, 저등급 한우 소비 돌파구 되려면 관리자 2019.11.04 6
2485 한우능력평가대회 시상식 연기 관리자 2019.11.04 9
2484 11월 1일, 대한민국이 한우 먹는 날 file 관리자 2019.11.01 285
2483 ‘광우병 위험’ 미국산 머릿고기 수입 급증 관리자 2019.10.30 1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