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육우가격 안정제, 생산·소비자 모두 위한 것”

한우협회 김홍길 회장, 기자간담회서 순기능 강조
가격 다소 낮아져도 등락폭 적어 안정적 사육 도움


“비육우가격안정제는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를 위한 것이다.”

 

전국한우협회 김홍길 회장<사진>은 지난 7일 서울 서초동 소재 양재한우식당에서 가진 전문지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김홍길 회장은 최근 열린 한우협회 20주년 기념 한우인전국대회 및 한우현안에 대한 한우협회의 활동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김 회장은 한우협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비육우가격안정제의 도입은 생산자 뿐 아니라 소비자를 위한 한우정책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비육우가격안정제가 도입되면 한우고기의 가격은 지금보다 다소 하락하게 될 것이다. 이는 가격의 등락폭이 낮아져 생산자들은 안정적인 환경에서 한우사육에 매진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소비자들은 낮아진 가격에 한우고기를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될 수 있다”며 “비육우가격안정제는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를 위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올해 초에 설치된 한우정책연구소의 활동에 대해서도 말했다.
 
김 회장은 “한우관련 현안이 매우 다양하고 많아진 것이 사실이다. 이에 대해 협회가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원동력은 올해 초 협회에 설치된 한우정책연구소의 역할이 크다. 한우정책연구소는 현재 협회가 처리해야할 현안에 대한 백데이터를 만들고 대응논리를 개발해 협회의 활동을 서포트하고 있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원산지표시법 개정에도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원산지표시법의 사각지대를 악용해 소비자에게 식재료의 원산지를 혼동토록 하는 등 교묘히 위반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체인점인 유가네 한우곰탕의 경우 주재료는 수입 쇠고기에 한우 육수를 넣어 만든 제품으로 `한우맑은곰탕’이라는 제품명으로 판매하고 있다. 원산지 게시판에는 쇠고기 부위별 원산지를 표시해 법의 사각지대를 교묘히 활용하면서 소비자의 혼동을 초래하고 있다”며 “원산지표시법 제 14조 1항을 개정해 위반자에 대한 삼진아웃 제도를 도입하고, 처벌 규정 또한 강화해야 한다. 원산지표시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별도 표시판 조항도 폐지해 소비자의 혼동을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2 한우-수입육 섞음 표시 안하거나 비율 속이고···육수만 강조 new 관리자 2019.10.21 2
2461 고삐풀린 송아지 가격 안정화, 근본대책 세워야 관리자 2019.10.17 414
2460 등급기준 개정에 한우수출업계 `민감’ 관리자 2019.10.17 23
2459 "일단 죽이고 보자"...막가파식 농식품부의 ASF 방역 대책에 농민 울분 관리자 2019.10.17 22
2458 제22회 한우능력평가대회 대통령상...전남 고흥 박태화 관리자 2019.10.17 58
2457 '인천 한우' 브랜드 육성 조례안 통과 관리자 2019.10.17 9
2456 [기획]소고기 등급판정 보완 기준 <下>특별한 사양관리 필요한가 관리자 2019.10.16 183
2455 한우취급업소 원산지 표시 집중단속 실시 관리자 2019.10.16 7
2454 소비패턴 바뀌었나... 한우 정육 재고 크게 늘어 관리자 2019.10.16 47
2453 김홍길 회장 “비육우 경영안정제 도입해야” 관리자 2019.10.14 100
2452 추석 이후 한우경락가 하락 놓고 의견 분분 관리자 2019.10.14 39
2451 11월 1일 한우먹는날, 숯불구이축제 불투명 관리자 2019.10.14 52
2450 [인터뷰]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 관리자 2019.10.11 29
2449 “퇴비부숙도 검사, 시행 3년 유예해야” 관리자 2019.10.11 24
2448 "정부는 야생멧돼지 저감대책 하루빨리 마련하라" 관리자 2019.10.11 14
2447 [기획] <上> 소 등급판정기준 보완으로 달라지는 것들 관리자 2019.10.10 46
» “비육우가격 안정제, 생산·소비자 모두 위한 것” 관리자 2019.10.10 167
2445 청탁금지법 3년···쇠고기 수입업체만 배불렸다 관리자 2019.10.10 14
2444 한우협회 OEM사료 공급업체 늘린다 관리자 2019.10.10 21
2443 한우협 강원도지회, 홍천인삼명품축제 분위기 달군 한우 관리자 2019.10.10 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