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올 상반기 쇠고기 수입량 사상 최대 기록…농가 ‘불안’

처음으로 20만t 넘어

미국산 등 관세율 인하한 탓

소비자 인식 변화 영향도

한우산업 살릴 대책 필요


올 상반기 쇠고기 수입량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연말이면 연간 사상 최대 수입량을 갱신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쇠고기 자급률이 2018년의 36%보다 더 떨어질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올 6월까지 쇠고기 수입량은 20만9700여t으로 사상 처음 20만t을 넘었다. 상반기 수입량이 가장 많았던 2018년 같은 기간보다 약 9.7%(1만8600여t) 늘어난 것이다.

 

냉장육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나 냉동육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냉장육은 4만1700여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만1820t과 큰 차이가 없었다.

 

반면 냉동육은 16만8000여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2만t 늘었다. 국가별로는 미국산이 11만2800여t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호주산 8만2200여t, 뉴질랜드산 7700여t, 캐나다산 3300여t, 멕시코산 2700여t, 우루과이산 590t, 칠레산 198t 순이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도 수입이 증가할 일밖에 남지 않았다는 반응이다. 명절·연말연시 특수로 하반기 수입량이 상반기보다 10~20% 늘어나 45만t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수입량이 늘어난 데는 관세율 인하 영향이 크다. 전체 수입량에서 미국산은 약 54%, 호주산은 약 40%를 차지하는데 이 국가들의 관세율이 계속해서 내려갔기 때문이다. 올해 미국산은 21.3%에서 18.6%, 호주산은 26.6%에서 23.9%로 각각 인하됐다.

 

이에 발맞춰 상반기 수입량도 전년 대비 각각 미국산 11.6%(1만1699t), 호주산 9.56%(7172t) 증가했다. 미국산은 2026년, 호주산은 2028년 관세가 완전 철폐된다. 또 5월3일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이 제정·고시되며 이들 국가의 쇠고기도 수입을 앞두고 있어 한우농가들은 설상가상의 위기에 봉착했다.

 

물론 쇠고기 수입 증가엔 외국산에 관대해진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도 한몫한다. 최근 인기를 끄는 가정간편식(HMR)시장이나 길거리 푸드트럭에서도 외국산을 주로 쓰고 있다. 소비자인 이모씨(27·서울 마포구)는 “예전엔 외국산하면 찜찜했는데 요샌 너무 흔해 아무런 생각이 안 든다”며 “가격도 싸고 맛도 나쁘지 않아 즐겨 먹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가들은 정부에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바라고 있다. 경북 경주에서 한우를 키우는 한 농민은 “생산비 절감, 가격경쟁력 제고 등 뻔한 이야기 말고 한우산업을 살리기 위한 실질적인 대안이 필요한 때”라며 “송아지 생산안정제 발동요건 완화 등 최소한의 한우산업 보호정책만이라도 서둘러 시행해달라”고 호소했다.

 

농민신문 박준하 기자

https://www.nongmin.com/news/NEWS/ECO/COW/313238/view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27 [농수축산신문] 점검] 내년 3월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문제 없나 - <下> 관리자 2019.07.17 7
2326 [농민신문] 쇠고기 자급률 추락…한우산업 살릴 대책 마련을 관리자 2019.07.17 16
2325 [농민신문] 정책 혼선 방지 위해 축산정책 실명제 도입하자 관리자 2019.07.16 150
2324 [농수축산신문] 국제 돈가 상승속 냉동 소고기 수입량 증가 관리자 2019.07.16 9
2323 [농수축산신문] 축산냄새 저감, 청정축산을 위한 초석 관리자 2019.07.16 9
2322 [경기일보] ‘소 버짐병’ 피해 속타는 한우농가… 경기도 농가 전염병 확산 ‘비상’ 관리자 2019.07.16 13
» [농민신문] 올 상반기 쇠고기 수입량 사상 최대 기록…농가 ‘불안’ 관리자 2019.07.11 44
2320 [농민신문] [사설]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현실적 대책 마련해야 관리자 2019.07.11 31
2319 [팜인사이트] AI기술로 한우 사육두수 예측 가능 관리자 2019.07.11 32
2318 [축산신문] 한우협, 미경산우 경매시 별도 표시 요청 관리자 2019.07.11 196
2317 [팜인사이트] 농축산물의 수급조절 및 가격안정은 헌법적 가치 관리자 2019.07.10 98
2316 [농민신문] ‘구제역 사체’ 몰래 들여와 퇴비화…주민들 ‘발칵’ 관리자 2019.07.10 32
2315 [신아일보] 한우 송아지 친자감정…농가소득 한몫 관리자 2019.07.10 22
2314 [농민신문] [대통령표창] 고품질·저비용 사료 만들어 급여…한우 고급육 생산 관리자 2019.07.10 35
2313 [한국영농신문] 국가 대표 한우 씨수소 뽑아 관리자 2019.07.09 40
2312 [농축유통신문] 송아지 생존율 높이는 관리 ‘눈길’ 관리자 2019.07.09 35
2311 [농수축산신문] 내년 3월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문제 없나 <上>측정기 정확도 문제 어떻게 관리자 2019.07.09 184
2310 [농민신문] 추석 앞두고 한우 ‘홍수출하’ 우려 관리자 2019.07.08 84
2309 [농수축산신문] 김삼주 (사)전국한우협회 대구경북도지회장 관리자 2019.07.08 30
2308 [한국농정신문] 이력번호로 무엇을 알 수 있나요? 관리자 2019.07.08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7 Next
/ 117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