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5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전국한우협회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 1동 1621-19 / 전화 : 02)525-1053.597-2377 / 전송 : 02)525-1054

성명서

제공일자

2008년 8월 22일

부  장

장기선

525-1053

담 당 자

조해인

597-2377

■ 총 1 쪽 ■

농협사료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 협회는 한우농가 생산비절감에 착수하겠습니다 -



농협중앙회는 축산농가들이 농협사료에 기대했던 실날같은 기대를 무참히 짓밟았습니다.

농협사료의 사료값 인상에 대해 지난 8월13일 비대위는 농민과 농협이 고통분담을 함께 하자고 다시 한 번 촉구했으나, 21일 농협중앙회는 “경영악화의 이유로 사료값을 인상할 수 밖에 없다”는 동문서답을 해 왔습니다.

결국 농협은 농협연구소 조차 두당 100만원이 적자라는 연구결과를 내놓았는데도, 주식회사와 같은 기준으로 농협사료에 대한 자금 지원은 불가능하다는 말만 되풀이 할 뿐, 농민들의 고통을 외면하면서 가격인상에 어쩔 수 없다는 내용을 강조하는데 그쳤습니다.

우리 사료값 비상대책위원회는 한우농가의 염원을 담아 한 번의 기회를 더 주었지만, 결국 농협은 한우농가를 무시하는 변명뿐이었습니다.

경상남도와 같은 지자체 조차 한우농가의 고통을 경감하고자 ‘한우산업 대책’을 발표하고, 사료비 인상분의 50%인 33억여원을 도비로 지원하겠다는 발표로 한우농가를 안심시키고 있는 시점에서 국내 최대 생산자 단체인 농협중앙회는 농협사료와 별개라는 입장표명으로 한우농가의 요구는 일언지하에 거부하였습니다.

이에 사료값 비대위는 ‘주식회사 농협’에 고통분담과 같은 양심적인 요구도 더이상 하지 않을 것을 밝힙니다.

이제 전국한우협회는 한우농가의 생존권 확립과 한우농가의 생산비 절감, 실익확보를 위한 활동에 돌입할 것이며 한우농가가 주도하는 OEM 사료공급에 착수하여 사료값으로 고통받는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다소라도 줄여나가는데 심혈을 기울여 나갈 것입니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우우족 원가 판매 종료 안내 file 관리자 2020.01.07 883
공지 전국한우협회 회원가입 및 관리(입회원서 포함) file 관리자 2018.06.04 961
» [성명서]농협사료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관리자 2008.08.22 1568
783 한우 모니터링 연구위원 채용 공고 file 관리자 2008.08.28 1415
782 [공지] ‘한우인의 날’ 기자재 전시회 및 광고게재 안내 file 관리자 2008.09.02 1070
781 한우지도자대회 계획 및 일정 관리자 2008.09.04 1427
780 제8회 한우인의날 행사 안내 관리자 2008.09.05 2231
779 제8회 한우인의 날 행사장 약도 입니다. file 관리자 2008.09.16 1697
778 제8회 한우인의 날 전시회 참가업체 메뉴얼 file 관리자 2008.09.23 1613
777 한우자조금 조사연구과제 제안공모 공고 file 관리자 2008.10.01 868
776 [업무연락] 한우자조금 사업 관련 2008 MBC여성시대 녹화 안내 관리자 2008.10.01 1676
775 2008년도 여성한우 아카데미 교육생 모집 file 관리자 2008.10.06 1128
774 제1회 한우의날 행사안내 file 관리자 2008.10.20 3545
773 한우자조금 선거 추진일정 file 관리자 2008.10.31 1352
772 한우자조금 제2기 대의원 선출 공고 file 관리자 2008.11.03 2058
771 [성명서] 광우병 발생국 캐나다 쇠고기 수입 안된다 관리자 2008.11.14 952
770 제 2기 한우자조금 대의원선거 추진계획 file 관리자 2008.11.17 1229
769 [업무연락]『농민생존권 쟁취! 식량주권실현!을 위한 농민대회』참여 안내 관리자 2008.11.20 840
768 [성명서] 이윤추구를 위해 국민의 건강권을 좀먹고 축산농가를 위기로 내모는 유통업체의 담합은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 관리자 2008.11.26 1020
767 가공식품 원산지 표시방법 개선을 위한 토론회 개최 관리자 2008.12.04 1268
766 제2기 한우자조금 대의원 지역별 후보자 등록 현황 관리자 2008.12.09 1083
765 [선거결과] 12월 3일 경인,강원지역 선거결과안내 file 관리자 2008.12.09 158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9 Next
/ 49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