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식품관리 일원화로 소비자 안전 보장해야 한다

by 관리자 posted Jan 11,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전 국 한 우 협 회

우:137-878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1동 1621-19/전화:02)525-1053. 597-2377/전송:02)525-1054

성 명 서

제공일자

2008년 1월 8일

차  장

김영원

525-1053

담 당 자

조해인

597-2377

           ■ 총 1 쪽 ■


식품관리 일원화로 소비자 안전 보장해야 한다


최근 대통령인수위원회는 부처별 조직개편안을 발표하면서 농림부에 식품안전관리기능 등을 포함하는 ‘농업농촌식품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예전부터 ‘농업농촌식품부’를 주장해온 본회에서는 국민의 식품안전과 건강권 실현을 위한 이같은 조치를 매우 환영하는 바이다.

하지만 최근 일부 언론에서는 이같은 발표에 대해 산업육성에만 치우친 정책이라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그러나 그런 우려는 농축수산업과 식품산업의 전과정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나온 섯부른 걱정으로 안전성을 고려할 때 일원화된 관리는 당연한 것이다.

현재 농림부와 복지부 등 현재 식품산업 관리체계는 다원화 돼있어 농어업인의 불편과 소비자의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

따라서 농장에서 식탁까지 완전한 식품안전관리를 위해서는 생산단계와 최종 단계의 안전관리가 일원화 되어야 한다. 원재료의 관리와 연계되지 않는 가공,유통 등의 식품안전관리는 아무런 의미가 없으며 국민의 식탁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없다. 게다가 최근 광우병, AI 등 신종 유해에 발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쇠고기 생산이력추적제가 실시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음식점의 원산지 표시제 관리와도 연계해 나가야 한다. 이러한 축산물의 안전성 관리를 위해서도 전문성을 가진 농림부를 중심으로 일원화된 식품안전관리가 필요하다.

또한 ‘농업농촌식품부’의 신설은 침체된 농어업을 살리는 방법이기도 하다. 농림부는 농식품산업 육성과 식품안전관리의 조화가 가능하여 식품안전 기반 조성이 가능하고 이로서 농축산업 및 식품산업이 활성화됨으로서 우리 농어촌은 살리는 방안이 될 수 있다.

이처럼 ‘농업농촌식품부’는 생산단계부터 제조, 유통관리까지 전과정을 통합해 일관되고 책임있는 관리를 할 수 있는 체계이다.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을 주원료로 한 가공품인 식품관리를 원료와 가공식품을 함께 관리해 안전한 먹거리를 국민에게 공급하고 더불어 우리 농축수산업 육성 발전시키기 위해 이번 정권에서는 Farm to Table이 실현되는 일원화된 관리체계가 필요하다. 끝.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