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전 국 한 우 협 회

우:137-878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1동 1621-19/전화:02)525-1053. 597-2377/전송:02)525-1054

성 명 서

제공일자

2007년 10월 11일

차  장

김영원

525-1053

담 당 자

조해인

597-2377

           ■ 총 2 쪽 ■


쇠고기 전면개방 위한 수입위생조건 개정 반대한다


농림부는 총 3차례의 가축방역협의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한다면서, 위원들의 반대의견을 무시, 미국의 요청에 따라 바로 6단계 수입위생조건 개정협의에 들어가 오늘(11일) 수입중단해야 마땅한 미국산 쇠고기의 전 부위를 수입하기 위한 한미간 수입위생조건 개정협상을 열고 있다.

가축방역협의회가 열리던 10월5일 수입금지대상인 등뼈가 발견되어 검역중단이라는 조치를 해 놓고, 바로 다음날 미국이 수입위생조건 개정 협상 제안에 응한 정부의 이면적인 태도에 전국 20만 한우농가는 분노하며, 미국산 쇠고기를 수입하지 못해 안달난 정부를 규탄한다.

우리 정부가 미국의 협상 제안을 바로 받아들일 필요는 없었다. 더 이상의 위험평가를 왜 해야 한단 말인가. 등뼈가 발견된지 4일만에 이런 결정을 내리고, 갈비수입을 기정사실화 하면서 미국에 대응해 무슨 협상준비를 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미국이 국제수역사무국의 광우병위험통제국 지위를 앞세워 우리나라에 쇠고기 전면개방을 요구한다고 해도 이것은 권고사항에 불과하다. 국제수역사무국의 그 지위가 어떠하건 간에 이제까지 미국은 뼛조각, 갈비통뼈, 등뼈 등 15차례나 수입위생조건을 어겨왔다. 이래도 미국이 광우병위험통제국이라 자처할 수 있는지를 되물어야 한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즉각 중단하고, 현지조사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는 그런 상황에서 미국은 뻔뻔하게 전면 개방을 요구하고 있다. 이 모든 문제는 한미 FTA 비준을 염두에 두고 선결조건으로 쇠고기 시장을 내주기 위해 내린 결정으로 밖에 생각할 수 없다. 정부가 한미 FTA 체결에 얼마나 급급한지 모르겠지만, 우리 국민건강을 내주고, 축산농민이 희생해야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미국에서도 한미 FTA 비준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하는데, 정부는 왜 한미 FTA 비준에 목숨을 걸고 미국산 쇠고기 개방 노력을 해야만 하는가.

정부는 수입위생조건 개정협상을 즉각 중단해야 하고, 권고사항에 불과한 규정에 따라가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 고유한 주권을 가진 개별국가로서 국민건강에 우선한 선택을 내려야 한다.

마지막으로 정부 고위 관리자들에게 미국산 쇠고기를 마음껏 먹을 수 있는지 묻고 싶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막무가내로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를 허용해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은 즉각 중단되야 한다.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년 전국한우협회 업무 매뉴얼 file 관리자 2019.04.10 480
공지 2019년 한우자조금 사업 편람 file 관리자 2019.04.05 366
공지 [알림] 구제역 백신 접종 및 백신 보관, 관리 요령 (동영상) 관리자 2019.02.02 245
공지 전국한우협회 지회 및 지부 정관 규정(예시) file 관리자 2019.01.28 344
공지 전국한우협회 선거관련 정관 및 규정(선거관련 조항) file 관리자 2019.01.28 215
공지 전국한우협회 정관 및 규정(지회지부) file 관리자 2019.01.28 291
공지 전국한우협회 전농가 회원 동의서 file 관리자 2018.10.15 692
공지 전국한우협회 회원가입 및 관리(입회원서 포함) file 관리자 2018.06.04 835
공지 한우협회 회원농가 우수축 출하 안내 file 관리자 2018.04.10 1121
공지 한우협회 직거래 유통망 정산조건 및 출하신청서 양식 file 관리자 2016.01.15 6326
857 [업무연락] ‘수입위생조건 개정위한 검역기술협의 반대 기자회견’참석요청 관리자 2007.10.09 707
856 ‘소 및 쇠고기 이력추적에 관한 법률안’ 공청회 개최 알림 관리자 2007.10.09 729
855 [성명서] 미국 정부 대변하는 농림부 장관은 사죄하라 관리자 2007.10.10 646
» [성명서] 쇠고기 전면개방 위한 수입위생조건 개정 반대한다 관리자 2007.10.10 678
853 10월 11~12일 수입위생조건 개정협의 반대 기자회견문 게재 관리자 2007.10.12 825
852 [성명서] 미국산 쇠고기는 위생검역문제, 한미FTA와 연계 절대 안된다 관리자 2007.10.16 780
851 [업무연락] 소브루셀라병 방역 보완대책 file 관리자 2007.10.18 1391
850 [성명서]쇠고기 수입협상 중단하고 유통개선 강화하라 관리자 2007.10.26 761
849 [업무연락] 8차 회장단 회의 10월 30일 11시 개최 관리자 2007.10.29 794
848 청소년에게 한우 맛, 품질, 안전성 알린다 관리자 2007.11.06 823
847 [업무연락] 제17대 대통령 선거 농정공약 토론회 일정안내 및 참가 요청의 건 관리자 2007.11.22 936
846 [성명서] 한우 유전자원 훼손하는 암소수입 절대 안된다 관리자 2007.11.27 871
845 [채용공고] 본회 직원 채용공고 관리자 2007.12.13 1401
844 [업무연락] 태안 앞바다 기름 유출사고 피해지역 한우곰탕 나누기 행사 안내 file 관리자 2007.12.18 1261
843 [성명서] 미국산쇠고기와 연계한 한-미 FTA 국회비준을 반대한다! 관리자 2008.01.02 852
842 [성명서] 식품관리 일원화로 소비자 안전 보장해야 한다 관리자 2008.01.11 803
841 [성명서] 농민이 살길은 경쟁력있는 기술농업의 실현 관리자 2008.01.11 780
840 전시홍보차량 운행지침 및 사용신청서.운행일지 서식 file 관리자 2008.01.15 974
839 2.5t 홍보 차량 기기설명서 file 관리자 2008.01.15 923
838 이마트와 함께하는 『신년맞이 한우고객 행운 대축제』 추첨 연기 안내 관리자 2008.01.18 89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