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매체명이나 기자이름 클릭시 원문 이동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축평원, 올해 국내 최고 한우·한돈·육우·계란농가 선정

22일 시상식국무총리상은 한돈부문 김창식 농가 수상

 

‘2018 전국 축산물품질평가대상에서 영예의 대통령상은 한우부문 이규천농가(울산광역시 울주군)가 수상 영예를 차지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백종호)22일 세종시 축산물품질평가원 세종홀에서 16회 전국축산물품질평가대상시상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전국 축산물품질평가대상은 그 해에 가장 좋은 품질의 한우, 한돈, 육우, 계란 생산농가를 선정, 축산농가의 고품질 축산물 생산 동기부여와 생산의욕 고취로 우수 축산물 생산기반을 확대하고 있으며, 또한 우수 축산물 생산모델 발굴과 노하우 공유로 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1.jpg

 

올해 영예의 대통령상은 한우부문의 이규천 농가로 현재 110여두(번식우 30, 비육우 70, 송아지 10)를 사육하며 평가기간 동안 34두를 출하, 육질 1+등급 이상 출현율이 100%로 나타났다.

 

국무총리상은 한돈부문 김창식 농가(경북 경주시)2,100여두(모돈 140) 사육규모이며 평가기간 동안 2,565두를 출하하여 육질 1+등급 이상 출현율이 전국 평균인 29.1% 보다 22.6% 높은 51.7%를 달성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 김병도 평가R&D본부장은 소비자 요구에 맞는 축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우수 축산물 생산기반을 확대하고 생산모델 발굴과 노하우 공유를 통해 농가 소득증대에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라이브뉴스>

 

?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