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4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28의 젊은 농부입니다. 중앙대 4년을 마치고 전원이 좋아 한우 130두 규모의 농장을 운영하며 1만여평의 쌀농사도 지어 왔습니다. 물론 사업이란게 돈이 되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지만 제게 농사는 희망과 정겨움, 그리고 나 자신과 주변, 사회에 대한 재인식의 기회로 다가왔었습니다. 사실 많이는 아니지만 부족하지 않게 벌면서 살았구요.
하지만 우리에 의사가 아닌  타국과, 정치인이라는 타인의 이권에 개입되 피해를 보고 있는 현실에 제맘과 몸이 찢어지는 듯 합니다. 미국산 쇠고기의 협상 자체가 인심성 협상이라는데는 누구도 부정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이런 현실에 대한 그리고 정부의 정책에 대한 국민의 우려와 시위가 한편으론 한우에 대한 반감까지 불러 일으키고 있는 지금 상황이 더욱 아이러니 하네요!
일각에서 한우가 위험하다, 또는 가격이 부풀려져 있다라는 등의 비판을 하는데 잘알고 하는 소린지 모르겠네요.
 한국은 1979년 양양의 강현, 양평의 양동, 의성의 금성, 고흥의 두원등의 8개 개량사업단지를 선정하여 가축 개량에 힘써왔으며 농협 중앙회 서산 가축개량사업소를 필두로 각 지역 농축협 직원 및 축산 농가의 노력 아래 현재도 안전하고 품질 높은 쇠고기를 생산하기위해 피땀을 흘리며 노력하고 있는데 누가 그런 헛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네요!! 더욱이 제가 살고 있는 양평은 무항생제 축산물 인증과 같은 안정성 또는 위생의 제고를 위해 힘쓰는데 이런 사실들은 알고나 비판의 잣대를 들이대는지??
국토의 제한성때문에 곡물의 의존도가 높고 수질을 보호하기위해 사육제한 마저 심한 요즈음에 축산하시는 분들의 노고를 헛되이 하는 비판들에 다시한번 제맘과 가슴이 천갈래로 찢어지네요.
이대로 무너져서는 않되겠지요. 이대로 5000년 문화유산의 그 맥을 끊어서는 더더욱이 않되겠지요. 이대로 파렴치한 파란눈의 그 놈들에게 우리에 생존권을 내 주어선 않되겠지요. 모든 한우인 또는 이 글을 읽고 계신 여러분 한마음 한뜻으로 단지 산업이 아닌 한국의 정신을 지킨다는 일념으로 버티고 버텨 지금까지의 노고에 대한 보상을 세계속의 인정받는 브랜드 한우로 받아봅시다.
  • ?
    전인찬 2008.07.14 12:00
    젊은 님들이 있기에 우리의 한우사업의 미래는 결코 어둡지만은 않습니다 힘냅시다,,, 불덩이 같은 정열로 부딪쳐 이겨 나갑시다 기회는 반드시 다시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이름 날짜
「월간 한우마당 」매체 소개 및 광고신청 안내 전국한우협회 2020.08.24
[고발] 한우협회 관계자분들 필독하세요...협회에서 나서지 않으면 안됩니다. 고발합니다. 2008.08.17
한우를 세계 최고의 브렌드로 만드는 제안 1 유영수 2008.08.16
한우와 소입쇠고기 비교 김종희 2008.08.13
문의 합니다 이재형 2008.08.13
한우를 사랑하는 주부입니다!! 정미란 2008.08.08
한우협회에제안합니다. 이천 2008.08.05
목장 1 강호구 2008.08.02
MB의 방황과 대안 조화훈 2008.08.01
불빛축제 속 최고의 먹거리, 한우 시식행사 최혁준 2008.07.28
불순회원 마석한우 2008.07.27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161 Next
/ 161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